손혜원 “尹, ‘文 자리 지키라’ 거짓인 거 모르나”…사표내고 싸우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5 16:00수정 2020-11-25 1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25일 직무배제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사표를 내고 싸우라고 종용했다.

손 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고, 대통령이 계속 자리 지키라고 했다는데, 그 말 거짓인 거 추 장관이 대통령 만나 확인한 거 모르시느냐”고 물었다.

이어 “‘여당 유력인사’가 대통령 팔며 한 거짓말에 아직도 미련이 (남았느냐)”며 “그동안 누린 세월 부끄럽지 않으려면 당당하게 사표내고 싸우시라”고 조언했다.

그는 윤 총장을 향해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길’ 열어가려면 눈앞 이익에만 급급하는 이 나라 정치인들의 판단력 한심함을 넘어 짠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22일 윤 총장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대통령이 임기동안 소임을 다하라고 했다”며 “민주당에서 사퇴하란 얘기가 나왔을 때도 (문 대통령이)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 메시지를 윤 총장에게 전달한 ‘메신저’와 관련해 “확인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설사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 해도 이를 밝히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