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위법 부당한 처분에 법적 대응할 것”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4 18:33수정 2020-11-25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검찰총장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 청구, 직무 배제 조치와 관련해 법적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 대변인실을 통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법무부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조사를 19일 진행하겠다고 대검찰청에 17, 18일 이틀 연속 통보했다.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대면 감찰은 사상 초유의 일이었다.

추 장관은 결국 이날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총장 직무를 정지시켰다.

주요기사
추 장관은 서울고검 1층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면서 “총장이 직무 수행하는 것은 더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해 금일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