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확진자 접촉, 또 자가격리해야 …검사 결과는 음성”

동아닷컴 입력 2020-11-22 18:32수정 2020-11-22 1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됐다.

검사 결과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낙연 대표는 22일 SNS를 통해 “19일 저녁 종로구에서 한 모임에 참석했는데, 다른 참석자 한 분이 21일 오후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다”며 “21일 저녁 국립 의료원에서 검사 받은 뒤 오늘(22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12월 3일 정오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보건소 통보도 있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0.11.19/뉴스1 © News1


이 대표는 지난 8월 전당대회 기간동안 한 라디오의 인터뷰에 출연했다 확진자와 접촉해 사례가 있어 자가격리를 한 차례 했었다. 이후 지난 9월에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국회 출입기자와 접촉한 일부 여당 의원이 이 대표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자택서 대기한 적이 있다.

< 동아닷컴 >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