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北 통지문에 일제히 “이례적”…이인영 “두번이나 미안하다 표현”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9-25 17:44수정 2020-09-25 1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와 여당은 25일 북한의 통지문에 대해 일제히 “매우 이례적”이라며 의미부여를 하고 나섰다. 총살과 시신 훼손으로 여론이 격화되고 있지만 북한의 통지문을 근거로 국면 전환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유력 대선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남북 관계가 굉장히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거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서해교전, 천안함 피격 등을 언급하며 “이런 일이 있었을 때 북측의 태도에 비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인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이번처럼 우리 정부의 공식적인 요구에 의해서 바로 이렇게 (유감 표명이) 나온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설훈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 주변에서 실종된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원 이모 씨를 북한군이 총살한 사건과 관련해 “의외로 남북관계가 좋아질 수 있는 소지가 생길 수 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쪽이 당연히 사과를 하고 ‘우리가 상황을 잘 몰랐다. 죄송하다’ 이렇게 나오면 의외로 남북관계가 좋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는 풀릴 수 있는 기회를 찾기가 쉽지 않은데 북쪽에서는 판단을 잘해야 할 것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관계를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는 소지가 생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이) 빠르게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해 온 것이고 이례적으로 두 번에 걸쳐서 한 전문 내에 미안하다는 구체적인 내용을 사용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사례는 없었다”며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속하게, 또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 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