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공정경제법’ 우려 전달에 이낙연·김종인 ‘시큰둥’

뉴시스 입력 2020-09-22 12:11수정 2020-09-22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경제에 큰 손실 오는 법 만들려는 게 아냐"
이낙연 "나아갈 할 방향 분명하니 재계도 이해하길"
법 추진 의지 굽히진 않아…재계와 갈등 이어질 듯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2일 국회를 찾아 이른바 ‘공정경제 3법’(공정거래법·상법·금융그룹감독법)에 대한 재계의 우려를 전달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먼저 예방했다. 김 위원장은 평소 소신인 경제민주화의 일환으로 공정거래 3법에 찬성 의사를 밝혀왔다.

김 위원장은 박 회장과 약 10분 간의 짦은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경제 관련 법을 다루면서 한국 경제에 큰 손실이 올 수 있는 법을 만들려고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절히 심의하는 과정에서 (경제계의 의견을) 반영할 테니까 그런 생각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후보 시절 경제 민주화 관련 공약을 내가 만들었는데, 그때는 지금보다 더 강한 공약을 만들었다”며 “기업인들이 우려하는 것과 일반적 상식으로 판단할 수 있는 것은 각자 다를 수밖에 없으니까 어느 정도 접합점을 찾으면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당내 반대의견에 대해서는 “그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인식해서 얘기하는 것인지 밖에서 듣는 얘길 반영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만났다. 공정거래 3법을 주도적으로 발의한 민주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법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박 회장은 이 대표에게 “기업들은 기업대로 생사가 갈리는 어려운 지경에 처해 있는데 기업을 옥죄는 법안이 자꾸 늘어나고 있어 걱정”이라며 “규제와 제한을 높이면 과도한 입법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호소했다.

이어 “토론의 장이 없어서 구체적으로 저희 이야기를 못하고 있다. 방법과 절차에 문제가 있다”며 “문제점을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대표는 “공정경제 3법 추진 과정에서 경제계 의견을 듣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경제계도 이해해주셔야 할 것은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분명하다는 데 동의하실 거라 믿는다”며 “그 방향으로 어떻게 성공적으로 갈 것이냐 방법을 만드는 데 경제계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법 추진 의지를 굽히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과 이 대표가 모두 ‘재계의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법안 처리 의지를 굽히지는 않아 향후 재계와 갈등의 불씨는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