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추미애 아들 軍면제 대상 아닌걸로 알아”

박민우 기자 입력 2020-09-17 03:00수정 2020-09-17 0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국방장관 후보자 국회 청문회
“카톡 휴가연장 가능하다고 생각”
국방위,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27)에 대해 “군 면제 대상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 아들의 경우 군 입대 대상인가, 면제 대상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과 더불어민주당은 서 씨가 무릎 수술로 군 면제 대상이 될 수 있었음에도 입대했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서 후보자는 ‘카톡 휴가 연장’ 논란에 대해서도 “전화나 전보를 확장하면 카톡이 포함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안마다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으로부터 “군인 같지 않고 권력 눈치만 보는 사람”이라는 질타를 받았지만 서 후보자는 “아니다. 제 소신껏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서 후보자는 “청와대 면접을 보고 (장관 후보자로) 갔다는 말이 있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제가 말하는 게 부적절하다”며 사실상 시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서 후보자가 입고 나온 군복을 두고도 신경전이 오갔다. 국민의힘은 국방장관은 민간인 신분이라 사복을 입어야 한다고 했지만 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과거 관례가 있다”며 그대로 진행했다. 국방위는 이날 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서욱#인사청문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