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둘러야”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8-06 03:00수정 2020-08-06 0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野지도부-의원 10여명 복구 활동
수해 현장 찾은 통합당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이 5일 당 지도부와 함께 경기 이천시 율면 산양1리 수해 현장에서 피해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천=뉴시스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5일 수해 지역을 찾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강조하면서 민생행보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충북 충주시 수해 현장에서 봉사 활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특별재난지역을 빨리 선포해서 복구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며 “행정안전부에서 요건을 검토해 빨리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기상이변과 기후변화에 대비해 사전 예방하는 쪽으로 재해대책을 빨리 바꿔야 한다”며 “재해 대비에 투입하는 예산은 필요 없는 예산이 아니다. 예산 당국이나 국회가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통합당 지도부를 비롯해 의원 10여 명은 이날 오전부터 비 피해가 큰 경기 이천시와 충북 충주시·단양군 등 현장을 점검하고 수해 복구 활동을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폭우 피해#특별재난지역 선포#미래통합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