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문재인 대통령 9일 첫 방일… 한중일 정상회의

입력 2018-05-02 03:00업데이트 2018-05-02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베와 ‘北 비핵화’ 양자회담도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일본을 방문해 한중일 정상회담과 한일 정상회담을 연이어 갖는다. 한국 현직 대통령의 방일(訪日)은 2011년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방문 이후 6년 5개월여 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문 대통령은 9일 제7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며 “이번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3국 간 실질 협력의 발전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양자 회담 및 오찬을 갖는다. 김 대변인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한중일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지난달 27일 열린 남북 정상회담과 이달 열릴 북-미 정상회담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반도 평화협정을 위한 주변국들의 협조를 당부하면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요청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