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안철수, 공개일정 자제 ‘靜中動 행보’

황형준 기자, 유근형기자 입력 2017-03-13 03:00수정 2017-03-16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통령 파면 이후]적폐청산 vs 통합 vs 보수재건… 대선 정국 정치권 3色 기류
보수층 달래는 ‘통합의 메시지’ 집중
사흘 침묵 안희정, 13일 메시지 발표… 안철수는 종교지도자 만남 이어가
《 헌법재판소가 10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파면 결정을 내린 이후 정치권과 대선 주자들은 ‘3색 행보’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적극적인 적폐 청산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보수층 재결집에 나섰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등은 중도 보수층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헌재 결정 이후 공개 일정을 최소화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12일 공개 일정 없이 ‘정중동(靜中動)’의 모습을 보였다. 국론 분열을 막기 위해 통합을 강조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파면에 상처를 입은 보수층을 달래려는 의도도 있다.

안 지사는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 이후 이날까지 사흘째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한 채 공개 발언을 하지 않았다. 캠프도 캠페인을 중단하고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헌재 결정 이후 정치인이 광폭 행보에 나서는 것이 자칫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문재인 전 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목소리 높이기에 나선 것과는 대조적인 행보다.

안 지사 측 박수현 캠프 대변인은 “2등 주자가 하루도 아니고 3일이나 공개 발언을 중지하는 건 쉽지 않은 결단”이라며 “말로만 ‘통합’을 외치는 주자들과 달리 몸소 ‘통합’을 실천하려는 의지가 투영돼 있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사흘간의 ‘침묵 전략’을 마무리하고 13일 통합을 위한 구체적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안철수 전 대표도 12일 캠프 회의와 면담 등을 이어가며 비공개 일정을 소화했다. 안 전 대표는 13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 예방 등 이번 주에 5대 종교 지도자와의 만남을 이어갈 계획이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다른 일정을 최소화하면서 국민 통합과 치유의 메시지에 집중하려는 것”이라며 “19일경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본격적인 대선 모드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지원 대표는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격동의 시기 대한민국, 특히 정치인은 ‘3금(禁) 3필(必)’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분노의 정치, 과거로의 회귀, 오만과 패권 등을 금지하고 반드시 통합의 정치 추구, 미래로 전진, 새로운 도전과 혁신 등을 반드시 하자고 밝혔다. 특히 박 대표는 민주당 문 전 대표를 겨냥해 “대세에 안주해 대의를 회피하고 세몰이에 전념하면서 재벌 스타일의 정치, 정권을 다 잡은 양 국무위원 추천권을 당이 갖겠다며 잔치판을 벌이는 정치는 모두 국민 염원을 배신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유근형 기자
#박근혜#탄핵#헌재#선고#파면#안철수#안희정#보수층#통합#더민주#국민의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