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재개 거부” 日산케이 “美에 통보”

입력 2005-12-05 03:00수정 2009-09-30 2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5차 6자회담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북한은 위조지폐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의 접촉이 무산된 것을 내세워 6자회담 재개 거부 의사를 미국에 전달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워싱턴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 유엔대표부 고위 관계자가 미국 정부에 ‘김계관(金桂寬) 외무성 부상이 미국을 방문해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회담을 하기 전까지는 6자회담 재개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12월 중 제주도에서 비공식 접촉을 하자는 한국 정부의 제안도 거부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김 부상은 당초 이달 중 뉴욕을 방문해 마카오의 방코 델타아시아 은행에 대한 미국의 제재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었다. 방코 델타아시아 은행은 북한의 해외 자금 조달 창구다. 그러나 미 재무부가 “협상이 아니라 미국의 입장과 방침을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히자 김 부상은 방미 계획을 취소했다.

워싱턴=권순택 특파원

maypo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