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사진 유출 사진사 교체…청와대, 오마이뉴스 출입제한 검토

입력 2003-06-24 18:32수정 2009-09-29 0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는 24일 기밀사항인 국정원 간부 사진을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에 유출한 청와대 전속 사진사 서모씨(7급)를 교체하기로 했다.

또 국정원 간부 사진을 게재한 ‘오마이뉴스’에 대해서는 청와대 담당 기자를 일정기간 출입 제한하는 조치를 검토 중이다.

윤태영(尹太瀛) 대변인은 “국가정보원의 기밀이 누출된 사건인 만큼 국정원 업무규정에 따라 국정원이 조사를 하고 있고,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실이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씨는 23, 24일 이틀 동안 국정원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지휘책임을 물어 홍보수석비서관실 관계자도 징계하는 문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