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북-미,본격 실무접촉

입력 1996-10-23 21:01업데이트 2009-09-27 14: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워싱턴〓李載昊특파원】유엔총회 참석차 23일경 미국을 방문하는 북한 외교부의 李형철 미주국장은 워싱턴은 들르지 않고 뉴욕에서 미국무부의 한국담당자들과 북 한 무장간첩 침투사건 이후의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고 국무부가 22일 확인했다. 니컬러스 번스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李형철은 금주중 미국을 방문하나 워 싱턴에는 들르지 않고 뉴욕에만 머물 것』이라고 밝히고 『李는 뉴욕에서 미―북한 간 정례접촉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번스대변인은 『미국은 그동안 북 한과 잠수함 사건, 헌지커 억류문제, 북한의 미사일계획 등 많은 현안에 대해 논의 를 계속해 왔다』고 말하고 『李가 미―북한 접촉에 참석한다면 우리는 그에게 미국 의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번스는 『윈스턴 로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차관보가 李를 별도로 만날 계획이 전혀 없다』고 말해 이번 李형철의 접촉이 실무자간의 협의에 국한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