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조롱한 콜롬비아 방송, 엉터리 사과로 공분

김수현 기자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 DJ “돈으로 성공 샀다” 주장
팬들 항의에 욱일기 티셔츠 입고 사과
콜롬비아 라디오 방송 진행자들이 방탄소년단(BTS)에 ‘중국인’ ‘돈으로 성공을 샀다’ 등의 막말을 한 후 논란이 일자 욱일기 모양의 티셔츠를 입고 조롱하는 듯한 엉터리 사과를 해 더 큰 비판에 직면했다.

18일(현지 시간) 엘티엠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9일 유명 라디오 프로그램 ‘엘마냐네로’의 진행자 4명 중 1명인 알레한드로 비야로보스(53)는 BTS의 신곡 ‘퍼미션 투 댄스’를 신청곡으로 들려준 후 BTS를 ‘이 중국인들(esos chinos)’이라고 칭했다. 비야로보스는 “이게 다 돈 때문이다. BTS는 (돈으로) 차트 상위권에 올랐고 그래미 시상식에도 갔다”며 “이 신청도 한국 대사관이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 직후부터 BTS 팬들의 항의가 쏟아지자 엘마냐네로는 13일 마지못해 사과 방송을 진행했지만 엉터리 사과로 팬들의 공분을 키웠다.

이날 방송에는 진행자 네 명 중 두 명만이 등장했다. 막말의 주범인 비야로보스는 없었다. 한 사람은 욱일기 모양의 티셔츠(사진)를 입었고 그의 동료는 일본 애니메이션 ‘드래곤볼’의 손오공 캐릭터를 상징하는 노란색 가발을 썼다. 둘은 “K팝의 공식 언어로 사과하겠다”며 애국가를 틀었지만 ‘셀카’를 찍는 등 시종일관 장난스러운 태도로 일관했다.

주요기사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해당 방송과 진행자에게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넘쳐나고 있다. 일부 콜롬비아인은 트위터 등에서 한국어로 대신 사과 메시지를 올렸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콜롬비아 방송#조롱#엉터리 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