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로브 받은 ‘미나리’ 국내 예매율 1위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4: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 아이작 정 감독 한국 개봉 맞춰
“모든 인간에 대한 영화” 메시지
“단지 이 영화가 모든 인간에 대한 것이길 바랄 뿐입니다.”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1일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미나리’의 리 아이작 정 감독(사진)이 국내 개봉일인 3일 한국에 보낸 메시지다. 정 감독은 국내 배급사 판씨네마를 통해 전한 수상 소감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미나리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고 생각한다. 또한 미국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외국인이 무엇인지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그저 여러분이 이 영화를 보시기를 바란다. 그것이 골든글로브의 진정한 영향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나리는 골든글로브 수상 소식이 전해진 1일 오후부터 국내 예매율 1위에 올라섰고, 3일(오후 4시 기준) 예매율은 32.5%였다. 4일 개봉하는 디즈니의 신작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의 예매율(20.1%)을 크게 앞서고 있다.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아칸소의 시골로 이민을 간 한국인 이민자 가족이 미국에서 정착하는 모습을 그렸다. 미국에서 태어난 이민 2세인 정 감독의 유년시절을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미국 현지의 수많은 이민자들이 경험한 정체성 혼란은 물론이고 그 과정에서 서로를 보듬으며 어려움을 극복하는 가족애를 담아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주요기사
4월 25일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미나리가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아카데미 수상자를 예측하는 기사에서 할머니 순자를 연기한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후보 1위로 꼽았다. 한예리는 여우주연상 후보 5위,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 후보 4위에 각각 올랐다. 미나리는 작품상 후보 3위로 꼽혔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미나리#골든글로브#국내 개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