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여왕’ 박승희 4월 결혼

이헌재 기자 입력 2021-01-28 03:00수정 2021-01-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4 소치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에 올랐던 박승희(29·사진)가 결혼한다.

박승희의 소속사 어썸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가 4월 17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다섯 살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 엄준태 씨와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전했다. 박승희는 1년 6개월 전 모임에서 예비 신랑을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엄 씨는 ㈜마지코리아라는 가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 쇼트트랙에서 동메달 2개(1000m, 1500m)를 땄던 그는 2014 소치 대회에서는 2개의 금메달(1000m, 3000m 계주)과 동메달 1개(500m)를 추가했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해 1000m에 출전했다.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에서 모두 올림픽 무대에 선 것은 박승희가 처음이다.

평창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그는 패션학교 교육과정을 거쳐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주요기사

이헌재 기자 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승희#결혼#쇼트트랙 2관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