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에 취중 실언’ 사쭈캉 유엔 사무차장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와선 “총장 인품과 헌신성 존경”
사쭈캉(沙祖康) 유엔 사무차장(경제사회 담당·사진)은 10일 “한국이 추진 중인 녹색성장 프로젝트는 전 세계에 중요한 교훈을 줄 것”이라며 “유엔 차원에서도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인으로서는 유엔 최고위직인 사 차장은 이날 한국에서 열리는 ‘그린코리아 2010’ 국제 학술회의 참석차 방한해 이같이 밝혔다.

사 차장은 상관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40년 만에 아시아가 배출한 사무총장인 그는 사심이 없고 워커홀릭이며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높이는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고 치켜세웠다. “인품과 헌신성을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한 행사에서 반 사무총장에게 술주정에 가까운 실언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술을 마시고 농담조로 한 말을 심각하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사 차장은 지난주 오스트리아 알프바흐에서 열린 한 칵테일 만찬에서 술을 몇 잔 마신 뒤 반 총장을 향해 “당신이 나를 안 좋아하는 것은 알지만 나 역시 당신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당신이 나를 해고하려 한 것을 알고 있고 지금이라도 나를 해고할 수 있다”고 말하는가 하면 “뉴욕에 정말 오고 싶지 않았다”, “미국인들은 정말 싫다”는 등의 말도 쏟아내 구설수에 올랐다. 그는 다음 날 반 총장에게 사과했다.

주요기사
다혈질인 사 차장은 ‘중국의 존 볼턴(강경파였던 전 주 유엔 미국대사)’이라고도 불리는 인물. 언론 인터뷰에서 “미국은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해 입 닥치라”고 말하는가 하면 “중국의 땅 한 뼘이 국민의 삶보다 중요하며 중국의 이익을 위해 군사력을 쓸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연합뉴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