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젊은 패션, 뉴욕 강타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자인 소개 ‘콘셉트 코리아’
뉴욕 패션위크 첫 초청 호평
한국의 젊은 패션디자이너들이 미국 뉴욕 패션위크에서 합동으로 패션쇼를 열어 뉴욕 패션계와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9일 저녁(현지 시간) 뉴욕 맨해튼 링컨센터에서 개막한 뉴욕 패션위크는 한국의 의상 디자인을 소개하는 ‘콘셉트 코리아Ⅱ’를 메인 무대의 첫날 이벤트로 올렸다. ‘콘셉트 코리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시,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로 2월에 이어 두 번째다. 콘셉트 코리아가 뉴욕 패션위크에 공식으로 초청돼 한국 디자이너들의 패션쇼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패션쇼에는 국내외 심사를 통해 선정된 패션디자이너 곽현주 이주영 이진윤 씨가 각자의 스타일이 담긴 작품을 내놓았다.

뉴욕 패션위크는 파리와 밀라노, 런던 패션위크와 함께 세계 4대 패션행사의 하나로 각국 언론과 백화점 등 주요 바이어, 디자이너 등 업계 관계자가 대거 참석한다. 이날 콘셉트 코리아 행사에는 국내 디자이너 선발에 참여했던 미국 IMG그룹의 뉴욕패션위크 총괄 프로듀서 크리스티나 놀트와 유명 방송 스타일리스트 로버트 베르디, 사이먼 콜린스 파슨스패션스쿨 학장, 킴 클레어 허스트매거진 뉴욕 본사 부사장 등 미국 패션산업 관계자가 대거 참석했다.

주요기사
뉴욕=신치영 특파원 higgle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