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어리석음을 자산으로 삼아 성공하는 방법[Monday DBR]

입력 2021-08-09 03:00업데이트 2021-08-09 04: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역 64괘 가운데서도 산수몽(山水蒙) 괘는 반전의 백미로 꼽힌다. 산을 상징하는 간괘(.)가 위에 놓이고 물을 상징하는 감괘(,)가 아래에 놓이는 모양의 괘다. 앞뒤 분간하지 않고 무작정 산 아래로 흘러내려가는 물을 형상화했다. 바위를 만나면 그냥 머리를 부딪치고, 웅덩이를 만나면 그 속에 풍덩 잠기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바다를 향해 간다. 주변에서 보면 고지식하고 어리석어 보일 정도로 비타협적이다. 그래서 어리석을 몽(蒙)을 괘 이름으로 썼다.

그런데 주역에서는 이러한 어리석음을 나무라지 않는다. 나무라기는커녕 ‘어리석지만 형통할 것(蒙亨·몽형)’이라며 격려한다. 한술 더 떠 ‘어리석음이 성공의 자산이 될 좋은 조짐(蒙吉·몽길)’이라고 덧붙인다.

산수몽 괘의 효사에서는 어리석음을 성공의 자산으로 만들기 위한 몇 가지 지침을 일러준다. 첫째, 의사 결정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신속하게 하라. 아이템이 떠오르면 조직 구성과 운용 방안, 자본 조달 계획, 마케팅 계획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는 것이 주역의 조언이다. 고구려의 시조 주몽(朱蒙)은 형들과 갈등을 빚자 미련 없이 부여를 떠나 새로운 왕국을 건설한다. 즉, 자신의 구상이나 계획에 확신을 갖지 못하고 머뭇거리거나 주저하면 어리석음을 성공의 자산으로 바꿀 수 없다.

둘째, 학습이 필요할 때는 능동적으로 스승을 찾아다녀라. 기업을 처음 시작할 때 모르는 것이 있으면 발품을 팔아서라도 그 분야의 전문가를 찾아가서 배워야 한다. 스타벅스의 최고경영자(CEO) 하워드 슐츠는 커피에 문외한이었지만 원두커피의 향과 맛에 매력을 느낀 뒤 세 명의 스타벅스 전 경영인을 찾아다니면서 커피에 대한 모든 것을 배웠다. 스타벅스 인수를 앞둔 시점에선 이탈리아로 날아가 사람들과 직접 부대끼면서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습득하기도 했다. 이처럼 어리석음을 성공의 밑천으로 삼기 위해서는 누가 와서 자신을 깨우쳐주기를 기다리지 않고 스스로 스승을 찾아가 가르침을 구해야 한다.

셋째, 필요할 때는 남의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라. 이 세상에 완전히 새로운 기술이란 없다. 혁신 기술은 기존 기술을 조금씩 개선하는 과정에서 탄생한다. 사업 초기 빌 게이츠는 기존에 개발돼 있던 ‘Q-DOS’라는 운영체제의 라이선스를 사들여 이름을 ‘MS-DOS’로 바꾼 후 IBM에 납품해 대박을 터뜨렸다. 빌 게이츠가 실리콘밸리의 황제로 등극할 수 있었던 것은 자신만의 독창적인 기술력이 아니라 타인에게서 빌린 ‘틀’ 덕분이었다.

넷째, 이질적인 것과의 융합을 시도하라. 순혈주의는 혁신을 방해한다. 서로 다른 개체들 간의 섞임과 소통, 협업을 통해 서로의 장점은 키워주고 단점은 보완하는 과정에서 혁신은 완성된다. 수전 워치츠키는 구글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란 두 천재에게 창업 초기에 창고를 임대해준 집주인이었다. 구글과 경쟁 관계에 있던 인텔의 직원이기도 했다. 하지만 공동 창업자들은 과감하게 그를 영입했으며, 경계를 허문 인재 등용은 구글이 유튜브 신화를 창조하는 원동력이 됐다.

산수몽 괘의 마지막 효사는 위 단계를 지나 마침내 어리석음은 성공의 자산이 된다는 뜻의 격몽(擊蒙)이다. 어리석음을 깨우쳐 성공의 자산으로 만드는 것은 지식이 아니라 행동과 인성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주역 효사의 메시지처럼 퇴계 이황은 도산서원 뜰에 작은 우물을 하나 만들고 그 이름을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우물, 즉 몽천(蒙泉)이라고 지었다. 그는 제자들에게 지식 습득보다는 인성 함양이 우선이라고 가르쳤다. 유성룡과 김성일 같은 선비들이 조선을 대표하는 지조 높은 선비로 청사에 이름을 남긴 것은 그 덕분이었다.

“Stay hungry, Stay foolish.” 애플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는 이 문구를 삶의 지침과 경영의 모토로 삼고 한시도 잊지 않았다. 언제나 혁신을 갈망했고, 어리석은 초심자의 열정을 간직했다. 그리고 그 어리석음으로 마침내 실리콘밸리를 정복했다. 이 순간 이 땅에도 잡스처럼 성공을 꿈꾸는 수많은 스타트업과 청년이 있다. 그들에게 주역은 말한다. “어리석음은 성공의 자산이다. Stay foolish!”

이 글은 DBR(동아비즈니스리뷰) 326호에 실린 ‘어리석음은 성공의 자산 “Stay foolish”’를 요약한 것입니다.

박영규 인문학자 chamnet21@hanmail.net
정리=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