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보이지 않는 너

박영대 기자 입력 2021-07-10 03:00수정 2021-07-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딘가 물고기가 지나가는 것 같은데…. 내 눈엔 잘 보이지 않으니 그림의 떡, 아니 그림의 물고기일 수밖에 없네요. 이렇게 하염없이 기다리다가 어느덧 계절이 바뀌겠지요.―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보이지 않는 너#그림의 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