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인체의 신비]대장균…묽은 변 막는 역할

입력 2004-05-30 17:06수정 2009-10-09 2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람 몸에서 세균이 가장 많은 곳은 대장이다. 대변 무게에서 절반은 세균 덩어리이다. 이들 세균 중 대표적인 것이 막대기 모양의 대장균. 대장균은 무조건 나쁜 균으로 알고 있지만 비타민K 합성을 돕고 묽은 변을 막아 주는 등 좋은 일도 한다. 사진은 대장 속의 대장균을 떼어내 배양한 뒤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것이다.

자료제공 한국세포형태연구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