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IT/의학

누리호 조선대 큐브위성 첫 사출 성공…신호는 일부 수신

입력 2022-06-30 10:38업데이트 2022-06-30 10: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궤도에 올린 성능검증위성에서 첫 사출한 조선대 큐브위성이 성공적으로 사출(쏘아서 내보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가 궤도에 올린 성능검증위성에서 첫 사출한 조선대팀 큐브위성이 전일 오후 4시 50분께 성공적으로 분리됐다고 30일 밝혔다.

또 이날 새벽 3시 48분께 지상국으로 일부 상태정보(비콘신호)가 수신되었음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다만 당초 목표했던 20회의 반복 수신 중 2회만 지상국이 신호를 받았다.

큐브위성이 보낸 상태정보에는 위성의 모드, 자세, GPS 상태(현재 off), 배터리 모드(정상), 배터리 전압(정상) 정보가 포함돼 있다.

과기부 관계자는 “큐브위성의 사출영상으로 볼 때 이렇게 상태정보가 일부횟수만 수신된 것은 위성의 자세가 현재 빠르게 회전(텀블링)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완전한 양방향 교신을 위해서는 자세 안정화에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라고 설명했다.

다음 교신은 이날 오후 3시 48분과 5시 26분께로 예정돼 있다. 이때는 상태정보 수신과 교신 명령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에 발사된 큐브위성은 지난 2019년 개최한 제5회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선정된 조선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서울대, 연세대 등 4개의 대학팀이 직접 제작·개발했다.

앞서 해외 발사체를 이용한 과거 4차례의 큐브위성 발사에서는 양방향 교신에까지 성공한 사례는 없었다.

큐브위성의 경우 예산이나 구조적인 측면에서 상업용 위성에 비해 신뢰성이 떨어지는 측면이 있고, 정확한 실패 원인을 파악하는 것도 쉽지 않아 대부분 전력, 충격 등으로 인한 오작동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만 현재 위성의 배터리 모드와 전압이 정상 상태로 보여 자세 안정화만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성능검증위성이 자세 안정화 과정을 거치고, 남아있는 3기의 큐브위성도 예정대로 사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큐브위성은 조선대를 시작으로 다음 달 1일은 KAIST, 3일 서울대, 5일 연세대 순으로 사출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