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LG 가전은 진화(UP)한다.. "UP가전으로 맞춤형 고객경험"

입력 2022-01-25 15:59업데이트 2022-01-25 16: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G전자 가전의 패러다임이 바뀐다. 이제 가전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이용자 경험’은 중요한 경쟁력이다. 이를 위해 LG전자가 강조한 키워드는 ‘가전제품의 진화’이다.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 LG전자는 제품 구매 이후로도 새로운 기능을 업데이트할 수 있는 UP가전(업 가전)을 공개했다.

LG전자 H&M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출처=LG전자

오늘 25일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 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UP가전의 특징을 소개했다. UP가전은 ‘고객’을 이해하고 이에 맞춰진 이용 경험을 제공하는 제품이다.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은 빅데이터로 분석돼, 이용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만드는 데 활용된다. 그리고, UP가전은 이러한 새로운 기능을 업데이트할 수 있다. 마치 스마트폰의 앱이 늘어나면서, 편의 기능이 확장되는 것처럼 말이다. 류 부사장은 이제 가전은 IT제품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또한, LG전자는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서 서비스 기획, 운영, 개발을 맡는 100여 명 규모의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스마트홈 가전관리 앱 ‘LG 씽큐(LG ThinQ)’의 ‘UP가전 센터’에선 고객이 일대일 제안하기를 통해 의견을 낼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의 소리를 직접 들어 가전을 업데이트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제품의 기능이 업데이트된다는 것은, 그만큼 제품 교체 주기가 길어진단 뜻이기도 하다. 건조기를 샀는데 새로운 기능을 해당 제품에서도 쓸 수 있다면, 굳이 새 제품을 살 이유가 없다. 류 부사장은 “내부에서도 고민했던 지점이다. 하지만, 고객이 새로운 기능을 효과적으로 쓰기 위해서, 이에 최적화된 IT제품을 구매하듯 UP가전도 마찬가지일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LG전자

고객은 LG 씽큐(LG ThinQ)를 통해서 UP가전의 새 기능을 업데이트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은 새로운 업그레이드가 나오면 알림을 보내는데, 이를 확인한 뒤 사용자는 자신에게 필요한 기능을 업데이트하면 된다. 제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인식하면, LG 씽큐앱에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이 나타난다. 모든 업그레이드는 무료이다.
펫케어 기능, 출처=LG전자

LG전자가 소개한 기능 중 하나는 트롬 세탁기와 건조기 오브제컬렉션에서 업데이트할 수 있는 ‘펫케어’다. 4중 안심헹굼과 트루스팀으로 의류에 묻은 반려동물의 배변 혹은 산책 후 묻은 진흙 등을 깨끗하게 세척할 수 있고, 반려동물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주요 물질인 알레르겐을 제거하는 기능도 제공된다. 이때 펫케어 전용 필터나 건조볼 등의 액세서리를 추가한 뒤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면, 털 제거도 가능하다.

자동 세제 투입 키트, 출처=LG전자

UP가전 기능 업데이트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뿐 아니라 하드웨어 모듈을 장착하거나 액세서리를 활용하는 방식도 가능하다. 자동 세제 투입 키트를 장착하고, UP 가전 센터에서 기능을 업데이트 하면 세탁량에 맞게 세제를 투입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 이용자 경험을 향상하기 위해서 LG전자는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해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고객이 편의를 느끼기 위해선 집 전체가 하나로 연결된 스마트홈이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자사의 제품끼리만 생태계를 형성하던 폐쇄형 방식을 개방해 외부와의 협업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올해 LG전자는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 냉장고, 식기세척기, 휘센 타워, 에어로타워, 공기청정기, 홈브루 등 약 20종의 제품군에서 UP가전 신제품을 선보이며 라인업을 꾸준히 늘린다. 앞으로 클라우드에 연동되는 모든 가전제품을 UP가전으로 만드는 것이 LG전자의 기본 전략이다.

출처=LG전자

류 부사장은 “상용화된 기술은 남들이 모방하기도 쉽다. 중요한 건 서비스 콘텐츠다. 앞으로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가 무엇일지,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콘텐츠가 무엇인지 고민하는 것이 차별화 전략”이라고 말했다. 매일 깔끔하게 옷을 입고 싶어 하는 욕구를 의류관리기 ‘스타일러’로, 반려식물을 키우면서 즐거움을 느끼고자 하는 욕구를 식물생활가전 ‘틔운’으로 만들 수 있었던 것도 이러한 연구를 통해서다. 현재 건조와 탈취가 가능한 서랍형 신발 관리기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한편, IoT는 저전력, 저사양 때문에 기존 보안 솔루션을 적용하기 어려우며, 하나의 IoT기기가 해킹을 당하면 연결된 다른 스마트 제품도 해킹을 당할 위험이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아파트 월패드가 해킹되면서, 거주자의 영상이 유출됐다. 김동욱 LG전자 플랫폼사업센터장 전무는 “기술적으로 기기와 클라우드 서버가 암호화된 통신이 되도록 하고 있다. 개발 후, 출시 후에도 모의 침투 테스트 진행하고, 외부기관 의뢰해서 인증 기관 도움받아 안정성을 검증하고 있다. 작년엔 LG전자 냉장고가 UL 사물인터넷 보안 평가서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했다.

동아닷컴 IT전문 정연호 기자 horang@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