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고체연료 발사체 쏜다… ‘민간 주도’ 우주개발 첫걸음

김민수 동아사이언스기자 입력 2021-06-09 16:27수정 2021-06-09 1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오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인증모델이 신규 구축된 제2발사대의 인증시험을 위해 발사체 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발사대 인증시험은 인증모델 추진제 충전 및 배출 등 전체 발사 운용 절차를 수행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2020.6.1/뉴스1 © News1
2024년에는 민간 기업이 개발한 고체연료 발사체가 처음 발사된다. 2027년에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을 구성할 첫 위성이 우주로 올라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열린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 수정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민간 주도의 뉴스페이스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초소형위성 개발 로드맵’과 ‘위성통신 기술 발전전략’도 확정했다.

이번 확정안에는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에 따라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 계획이 구체적으로 담겼다. 저비용으로 단기에 개발할 수 있는 고체연료 발사체는 민간이 주도하게 한다. 2024년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민간이 이용할 수 있는 발사장도 구축할 계획이다. 대신 정부는 중·대형위성 발사에 필요한 액체연료 발사체의 재활용 기술 등 미래 우주기술 산업화를 위한 연구개발(R&D)에 집중하기로 했다.

KPS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정부는 2035년까지 위성 8기를 쏘아 올려 한반도 인근에 초정밀 위치, 항법, 시각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KPS의 첫 위성은 2027년 발사 예정이다. 정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위성항법 협력에 합의한 만큼 KPS를 미국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과 공동 운용해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2031년까지 초소형위성 110여 기를 띄워 한반도 주변을 촘촘히 감시하고, 6세대(6G) 위성통신용 시범망도 구축한다.

주요기사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발사체, 위성 등 전통적인 우주기술이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과 융합해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혁신이 이뤄지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