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학기 수시모집]논술-구술 영어지문 출제 보편화

입력 2005-03-28 18:04수정 2009-10-09 0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시모집의 구술면접이나 심층면접에서는 질문의 의도를 정확히 파악한 뒤 자신의 의견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동아일보 자료 사진
《수시모집이 도입되면서 대학 입시철이 따로 없어졌다. 대학들은 1년 내내 입시 업무를 해야 하는 부담이 늘어났지만 수험생으로서는 그만큼 선택의 기회가 늘어난 셈이다. 올해는 1학기 수시 일정이 지난해보다 한달 반가량 늦춰졌다. 준비기간이 길어 지원자도 늘어날 전망이어서 지원 희망자들은 지금부터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는 등 대비를 서둘러야 한다. 실제로 24일 서울 강남구청이 강남구민회관 강당에서 주최한 수시모집 설명회에는 학부모들이 복도와 계단까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몰리기도 했다. 이날 설명회 내용의 일부를 소개한다. 대학별 전형방식과 이에 따른 대비전략 등 상세한 자료는 동아닷컴(www.donga.com)을 통해 찾아볼 수 있다.》

○ 7월13일부터 시작

여름방학 직전인 7월 13일부터 시작된다. 1학기 중에 대입을 준비하느라 수업 분위기가 흐트러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1학기 수시모집을 통해 미리 대학에 합격한 학생들의 생활지도가 어려웠던 점도 감안했다.

1학기 수시모집은 원서접수 7월 13∼22일, 전형 및 합격자 발표는 7월 23일∼8월 31일, 등록 9월 5, 6일 순으로 진행된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전문대 1학기 수시모집 일정도 4년제 대학과 같다. 올해부터 산업대 수시모집 합격자에 대해서도 복수지원 제한 및 이중등록 금지 규정이 적용된다. 따라서 지난해까지는 산업대 수시모집에 합격하고 4년제 대학이나 전문대 수시, 정시,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금지된다.

○ 학생부 석차 10%이내면 가능성 커

대학마다 전형 기준이 다르지만 1학기 수시는 ‘우선 선발’이기 때문에 우수 학생들이 많이 몰린다.

학교생활기록부는 지원 여부를 판단하는 좋은 자료다. 주요 대학에 지원하려면 2학년까지의 학생부 석차 백분율이 10% 이내이거나 평어가 우수해야 합격 가능성이 높다.

학생부 성적에 비해 모의고사 성적이 크게 낮거나 심층면접, 논술, 외국어, 수학, 과학에 자신 있는 학생, 경시대회 수상 경력자 등은 특별전형 등에 지원해볼 만하다.

그러나 수시모집에 합격하면 1개 대학에 반드시 등록해야 하기 때문에 하향 지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 정시까지 염두에 두고 준비를

1학기 수시 지원자도 정시모집까지 염두에 두고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수시모집에만 매달리다 실패할 경우 낭패를 볼 수 있다.

1, 2학기 수시와 정시모집 등 3번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전략을 세우자. 논술과 구술면접은 정시에서 중요한 전형요소다. 1학기 수시를 통해 미리 정시에 대비하는 효과도 있다.

1학기 수시에서는 전체 모집인원 2만6800여 명 가운데 3분의 2가량을 특별전형으로 모집한다.

○ 출제경향 학교마다 차이 뚜렷

1학기 수시에서는 학교생활기록부 성적의 실질 반영률이 높지 않기 때문에 사실상 논술과 구술면접 등 대학별 고사가 가장 중요하다.

논술과 구술면접은 학교별로 출제 경향이 뚜렷한 편이다. 제시문으로 고전을 선호하는 대학이 있고, 시사성 있는 글을 자주 출제하는 곳도 있다. 요구하는 논제의 형식도 조금씩 다르다. 따라서 희망 대학의 출제경향이나 모의고사는 반드시 숙지하고 이를 토대로 연습하는 것이 좋다. 특히 인문계의 경우 영어 지문을 출제하는 경우가 보편화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한다.

▶ 입시설명회 자료 보기(PDF 파일이므로 acrobat reader가 깔려있어야 열림)

홍성철 기자 sungchu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