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도 EBS강의 대폭 반영”…“난이도 작년과 비슷”

입력 2005-03-30 18:26수정 2009-10-09 04: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월 23일 치러지는 200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난해와 비슷한 난이도를 보일 전망이다. 교육방송(EBS) 수능 강의 내용도 지난해 수준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30일 이런 내용의 ‘2006학년도 수능 세부 시행 계획’과 ‘수능 부정행위 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강정(鄭剛正) 평가원장은 “난이도는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되 탐구영역과 제2외국어·한문 영역의 선택과목은 과목별 난이도를 맞춰 지난해처럼 일부 과목에서 원점수 만점자가 쏟아지는 일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학교 수업을 충실히 받고 보충적으로 EBS 강의를 적절하게 학습한 수험생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인적자원부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부정행위나 대리시험을 막기 위해 부정행위자의 해당 시험을 무효 처리하고 최장 2년간 응시 자격을 박탈하는 등 처벌을 강화하기로 했다.

홍성철 기자 sungchu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