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가 생겼어요⑤]동생을 괴롭히면 안돼요

입력 1999-05-24 19:09수정 2009-09-24 0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메리카생명에 근무하는 김호진씨(33·부지점장)는 며칠전 17개월 된 첫째아이가 태어난지 한 달도 채 안된 둘째를 때렸다는 말을 듣고 놀랐다. 첫째는 엄마가 동생을 얼르면 이불을 잡아당기고 조금만 야단쳐도 눈물을 흘린다는 것.

김씨는 이 때부터 첫째 달래기에 들어갔다.놀이터에 자주 데려가고 수시로 “사랑한다”고 말한다.

유아심리학자들에 따르면 질투심리는 1세반부터 나타난다는 것. 부모의 사랑을 독점해온 큰 아이는 동생의 출현과 함께 그 특권을 빼았겼다고 느끼며 동생에 대한 부정적 감정을 갖게 된다는 것.

치유방법은 설명을 통해 이해시키는 것. 엄마가 가장 먼저 돌봐주어야 할 사람은 엄마를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이라는 사실과 함께 지금은 동생이 엄마의 보살핌을 가장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아듣게 설명해 준다.

◆ 연령별 이해시키기 ◆

▽네살미만〓동생을 다치게 해놓고도 전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다. 동생을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때려서는 안된다고 말해준다.

▽4∼6세〓동생에 대한 감정을 솔직히 말하게 한다. “동생이 없어지고 다시 혼자였으면 좋겠지?” “엄마가 너무 아기하고만 노는 것 같아 속상하지?” 등과 같은 말도 애써 피하지 말고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낼 것.

▽초등학생〓질투심도 갖지만 동생에 관한 이야기로 친구들 사이에 화젯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점에 뿌듯함을 느낀다.

〈김진경기자〉kjk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