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푸틴, 우크라戰 참전 병사 어머니들과 만나…“고통 이해한다”

입력 2022-11-26 10:46업데이트 2022-11-26 12: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동원된 병사들의 어머니들과 만나 “반대자들의 노력에도 우리는 ‘특수 군사 작전’ 목표를 달성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에 위치한 노보-오가료보 관저에서 어머님 17명과 만나 “나 개인적으로, 그리고 국가 지도부 전체는 당신의 고통을 잘 알고 있다는 점을 알았으면 한다. 아들의 죽음 보다 더 슬픈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러시아 내) 일부 반대에도 우리는 우리의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 그리고 의심할 여지 없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행사가 생중계가 아닌 사전에 촬영된 녹화물로 언론에 공개됐다면서 이에 일각에서는 행사가 연출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고했다.

이번 행사에 앞서 러시아 반전 단체인 ‘어머니와 아내들의 협의회’ 측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파병된 군 병사 어머니들과 만남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 소속 올가 츠카노바는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푸틴씨, 당신은 진정한 남성인가. 당신은 우리와 직접 만나 대화할 용기가 없는가”라며 자신들 역시 행사에 초대될 것을 요구했다.





그는 “간담회에 초청된 ‘가짜’ 어머니들 말고 당신과 대화하기 위해 모스크바에 온 진짜 엄마들이 있다. 우리는 당신을 만날 준비가 됐다. 우리는 당신의 답변을 기대한다. 계속해서 우리를 피할 것인가. 숨어 있을 것인가”라며 만남을 촉구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지난 9월 동원령을 발표한 뒤 우크라이나 전쟁에 병사 30만명을 추가 투입했다. 그러나 동원령 발표 직후 전쟁을 피하기 위해 일부 남성들이 탈출하는 등 반발이 거세지자 푸틴 대통령은 병사들의 어머니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겠다며 간담회를 개최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