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연준, 금리 인상 지속 기조…“어느 시점에는 속도 늦춰야”

입력 2022-08-18 05:31업데이트 2022-08-18 05: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오는 9월 회의에서의 금리 지속 인상 기조에 뜻을 모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어느 시점에는 인상 속도를 늦춰야 할 필요성도 확인했다.

연준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7월26~27일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차기 회의에서 기준금리 지속 인상이 위원회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에 적절하리라고 예측했다. 당시 연준은 6월에 이어 두 차례 연속으로 0.75%p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당시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를 훨씬 상회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노동 시장이 여전히 강세라는 점에 주목, 전원이 기준금리 목표 범위 0.75%p 인상에 동의했다고 한다.

당시 참석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위원회 목표치를 꽤 상회하는 상황에서, 제약적인 정책 기조로 움직이는 일이 최대 고용과 가격 안정을 증진한다는 위원회의 의무 달성을 충족하기 위해 요구된다”라고 평가했다.

또 인플레이션 상방 압박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대중이 FOMC의 통화 정책 조정 의지에 의심을 품을 경우 오히려 목표치인 2% 복귀가 어려워지리라고도 했다.

이와 함께 일부 참석자들은 단기간 내 인플레이션이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을 감안, 당시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p 인상하더라도 실질 기준금리가 중립 수준을 밑돌리라고 예측했다.

아울러 참석자 일부는 “일단 정책 금리가 충분히 제약적인 수준에 도달하면, 인플레이션 2% 목표치 복구 궤도가 확실해지도록 일정 기간은 그런 수준을 유지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는 의견도 내놨다고 한다.

참석자들은 이번 회의에서 인플레이션 2% 목표치 복구라는 강력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한다.

다만 향후 어느 시점에는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수도 있다는 유화적인 메시지도 나왔다.

의사록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누적된 정책 조정이 경제 활동과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동안 어느 시점에는 정책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할 수 있다”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회의 참석자들은 금리 인상 속도와 향후 통화 긴축 정도는 추가로 수집될 경제 전망 등 자료에 따라 결정되리라고 봤다.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수용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됐다. 참석자들은 또 최근 휘발윳값 하락의 경우 단기적으로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미칠 수는 있지만, 향후 급등 가능성 때문에 지속적인 인플레이션 둔화를 보장할 수는 없다고 봤다.

의사록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막대한 인적·물적 곤란을 야기한다고 평가하고, 인플레이션 위험에 매우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준은 지난 6~7월 FOMC에서 두 차례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0.75%p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취했다. 이후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에서 일부 인플레이션 완화 징후가 나타나며 일각에서는 9월 상승폭이 0.5%p에 그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9월 회의에서 재차 0.75%p 인상을 감행하며 인플레이션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다음 주 예정된 잭슨홀 회의에서 9월 FOMC를 앞두고 연준의 행보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