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바이든, 코로나 2차 검사도 음성…격리 해제, 공식 일정 재개

입력 2022-08-07 23:10업데이트 2022-08-07 23: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신속항원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격리를 해제하고 외부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7일(현지시간) 백악관 홈페이지를 통한 공개 서한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에 따라 격리 조치는 해제되며, 공식 외부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오코너 박사는 전날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확인하면서 2차 검사까지 음성이 확인돼야 격리 조치를 해제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격리 해제 방침에 따라 첫 공식 일정으로 오는 8일 폭우로 피해를 입은 켄터키주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켄터키주를 연방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켄터키주 홍수와 캘리포니아 산불 등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 달러(약 1조3097억원)의 연방지원금 지급 방침 밝힌 바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확진 직후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격리가 해제돼 공식활동을 재개했다가 사흘만인 30일 재확진 판정을 받고 재격리에 들어갔다.

팍스로비드 치료 환자 일부에게서 나타나는 소위 ‘리바운드(rebound·재발)’ 사례라는 게 오코너 박사의 설명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