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英 본격 ‘위드 코로나’로 전환…확진자 격리·무료 검사 없앤다

입력 2022-02-22 10:33업데이트 2022-02-22 11: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GettyImages)/코리아
영국이 확진자 자가격리와 무료검사를 없애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지 2년 만에 ‘위드 코로나’로 전환한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의회에 나와 24일부터 잉글랜드에서 자가격리를 포함해서 법적 방역규정을 모두 폐지한다고 밝혔다. 또 4월 1일부터는 유증상 고령층 등 일부를 제외하고 코로나19 무료 신속검사도 중단한다. 이에 맞춰 저소득층 자가격리 지원금 500파운드(약 81만 원)도 없어진다.

존슨 총리는 3월 말까지는 확진자에게 집에 머물라고 권고하지만 그 이후에는 유증상 감염자가 개인의 책임을 행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를 각종 제한조치로 통제하기보다는 개인의 책임에 맡기는 형태로 관리, ‘위드 코로나’로 들어서겠다는 선언이다.

존슨 총리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끝나지 않았지만 오미크론 변이 유행 정점은 지났다. 감염 후 중증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상당히 약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규제는 우리 경제와 사회, 정신적 건강, 그리고 우리 아이들의 삶에 막대한 부담을 부가했다. 우리는 그 비용을 더 이상 부담할 필요가 없다”면서 “비용이 너무 컸다. 우리는 이 비용을 다시 줄여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갑자기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므로, 코로나19와의 전쟁이 끝난 뒤에야 방역규제를 없애려고 하면 영국인들의 자유가 너무 오랜 기간 제한되며 이는 옳은 방식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만 앞으로는 백신과 치료제가 첫번째 코로나19 대응책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새로운 변이가 또 나타날 것에 대비해 감시 시스템을 유지할 것이며 백신은 충분히 확보해놨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의 이 같은 발표에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영국의학협회(BMA) 찬드 나그폴 회장은 “사회에서 취약한 사람들을 무시하는 전략이며, 사람들에게 더 자유를 주는 대신에 더 많은 불확실성과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더 큰 혼란과 혼돈을 겪게 됐다”면서 “총리의 위드 코로나 계획은 보건부 장관조차 설득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영국은 이날 7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봄부터 4차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접종한다고 밝혔다.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는 더 넓은 집단을 대상으로 가을 부스터샷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