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 우크라 대사관 직원 가족에 철수 명령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10: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英, 직원 철수 시작… 日도 대피 검토 미국 국무부가 23일(현지 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겨냥한 상당한 규모의 군사 행동을 계획 중이라는 보고가 있다”며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게 철수 명령을 내렸다.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했다고 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내 미국대사관 직원 가족들에게 철수할 것을 명령했다. 직원 중 비(非)필수 인력에 대해선 본인이 원할 경우 출국을 허용했다. 미국대사관 자체가 철수하는 것은 아니라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주재 영국대사관 직원 약 절반도 철수를 시작했다고 BBC방송이 24일 보도했다. 영국 외교부는 “대사관 필수 업무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도 현지 대사관 관계자를 비롯한 일본인 대피를 검토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유럽연합(EU)은 외교관 가족들이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미국의 조치는) 시기상조이며 지나친 우려의 표시”라고 반발했다.

미국 정부는 23일 우크라이나에 있는 모든 미국인 역시 우크라이나를 떠날 것을 권고했다. 우크라이나 여행도 금지했다. 다만 우크라이나는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미국의 여행금지 국가 목록에 올라 있다. 미국은 이날 러시아에 대한 여행 경보도 최고 수준인 4단계(여행 금지)로 올렸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