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中대사관, 2차 한한령 우려 반박…“韓과 문화 교류 계속”

입력 2022-01-21 16:03업데이트 2022-01-21 16: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한 중국대사관이 최근 연예계 팬덤 문화와 관련한 중국 당국의 집중 단속은 한류를 겨냥한 조치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8일 주한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중국 정부의 칭랑(淸朗·중국의 인터넷 정화운동) 특별 행동 관련 입장 표명’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입장문은 “최근 중국 연예계 스타들 사이에 세금 탈루, 성범죄 및 마약 등과 관련된 도덕상실 사건들이 빈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느 유명 외국계 가수가 강간죄 혐의로 구속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전 멤버이자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우이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입장문은 중국 인터넷 공간에서 팬클럽 간 상호 욕설과 비방, 미성년자들을 동원한 팬덤 간 금전 경쟁, 아이돌 투표 자격을 얻으려고 요거트를 박스 단위로 구입해 뚜껑 안쪽에 적힌 QR코드를 스캔한 뒤 하수구에 쏟아버린 사례들을 열거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공공 질서와 양속에 어긋나거나 법률과 법칙을 위반하는 언행만을 겨냥하는 것”이라며 “다른 나라와의 정상적인 교류에 지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올해는 ‘중한 문화 교류의 해’가 시작되는 해이고 내년은 중한 수교 30주년이다. 중한 우호 협력을 한층 더 발전시키는 것은 시대의 추세와 민심에 맞고 중한 양국의 근본 이익에 부합한다”며 “우리는 한국 측과 문화 교류를 계속 강화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문화 교류 및 협력을 권장하며 지지한다”고 주장했다.

팬덤 활동 제약을 두고 케이팝 죽이기에 나섰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양국은 올해와 내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정했다. 오는 14~1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 방한에 맞춰 문화교류의 해 추진과 관련한 한중 인문교류촉진위도 열린다.

최근 중국 당국은 연예계를 겨냥해 고강도 사정을 벌이고 있다. 연예계를 포함한 문화계 전반을 공산당 기준에 맞추려는 21세기판 정풍운동(1940년대 공산당이 당 내 잘못된 풍조를 바로잡겠다며 펼친 정치문화 운동)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케이팝 스타들을 위한 조공(팬들이 선물을 바치는 행위), 음반 대량 구매 등이 전격적으로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제2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팬클럽 웨이보 계정은 두달 동안 정지당했다. 지민의 생일(10월13일)을 기념하기 위해 그의 사진으로 뒤덮인 항공기를 띄우려고 거액을 모금했다는 이유에서다.

웨이보는 “이성적인 못한 스타 추종 행위를 금지한다”며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아이유, 엑소(EXO), 태연 등 여러 한국 연예인 팬 계정도 정지당했다.

한국인뿐 아니라 드라마 ‘황제의 딸’, 영화 ‘소림축구’ 등으로 한국에서도 유명한 국민 배우 자오웨이(趙薇)의 출연작들도 이미 여러 동영상 플랫폼에서 삭제됐다. 자오웨이는 중국 당국의 눈 밖에 난 알리바바 설립자 마윈과 가까운 사이다. 2009년 싱가포르 영주권자인 부동산 재벌 황유룽(黃有龍)과 결혼한 후 투자를 통해 막대한 재산을 모았다고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