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해양경비대, 우리 선박에 물대표 쐈다”…필리핀, 강력 항의

뉴스1 입력 2021-11-18 14:45수정 2021-11-18 1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이 필리핀, 부르나이, 대만,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과 대립하는 남중국해. © News1
필리핀이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에서 자국 선박에 물대포를 쏜 중국에 외교적으로 항의했다.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테오도로 록신 필리핀 외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는 국제법상 불법 행위”라며 “중국에 우리의 분노를 담아 거세게 항의했다”고 발혔다.

록신 장관은 중국 해안경비대가 지난 16일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의 세컨드 토머스 숄(중국명 런아이자오, 필리핀명 아융인 섬)에서 필리핀 해병대 물자를 실은 민간 선박에 물대포를 쏘며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행히 아무도 다치지 않았지만 물자 보급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며 “중국의 이러한 무책임한 행위는 양국 관계를 위협할 뿐”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민간 선박은 필리핀-미국 상호방위조약에 따라 보호 받는다”라며 “중국은 이 지역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마닐라 주재 중국 대사관은 필리핀 외교부의 이런 항의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남중국해는 매년 수조달러 규모의 상품이 통과하는 경제적, 전략적 요충지다. 풍부한 수산자원과 석유와 천연가스 매장지도 있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중국, 베트남이 각기 영유권 주장을 펼치고 있다.

중국은 해양 경계선 ‘남해9단선’을 근거로 남중국해에서 90%의 해역에 영유권을 주장하며 인공섬에 군사 전초기지를 설치해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