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붙어 태어난 이스라엘 쌍둥이 자매, 1년 만에 마주 보다

뉴스1 입력 2021-09-07 13:52수정 2021-09-07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NN 뉴스 캡처
이스라엘에서 뒤통수가 붙은 채로 태어난 쌍둥이 자매가 1년 만에 서로 마주 볼 수 있게 됐다.

CNN은 6일(현지시간) 이들 쌍둥이 자매는 이스라엘 남부 베르쎄바 소재 소로카병원에서 지난주 12시간 수술 끝에 마침내 분리됐다고 보도했다.

미키 기디언 병원 소아신경외과 소장은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20회 밖에 시행되지 않은 복잡하고도 드문 수술”이라며 “이스라엘에서는 처음 시행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기디언 소장은 “추후 며칠 동안은 쌍둥이가 회복하는 과정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