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에 강력접착제를…콘돔 없어 ‘황당 피임’ 시도한 印 남성 사망

뉴스1 입력 2021-08-27 09:18수정 2021-08-27 0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인도의 20대 남성이 콘돔 대신 강력접착제를 사용해 성관계를 했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4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외신에 따르면 살만 미르자(25)는 지난 6월 22일 인도 구자라트주 아마바드의 한 호텔에서 약혼자와 함께 숙박했다.

이날 미르자는 약혼자와 성관계를 가지려던 중 콘돔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임신만은 피하고 싶었던 이들은 평소 갖고 다니던 접착제를 미르자의 성기에 발라 봉합하는 방식으로 피임을 한 뒤 성관계를 맺었다.

다음 날 미르자는 인근 아파트 단지 나무 사이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미르자의 지인이 그를 발견해 집으로 데려갔으나 미르자의 상태는 급격히 악화됐다. 결국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접착제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주요기사
현지 경찰은 “두 사람 모두 마약 중독자다. 이들은 접착제를 들고 다니면서 가끔 코카인과 섞어 흡입했다”며 “접착제가 미르자의 장기를 손상시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족 측은 “접착제가 미르자의 상태를 악화시켰을 뿐”이라며 사인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현지 경찰은 구체적인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전문가들은 미르자의 사례와 관련, 요도 끝부분에 부착해 사용하는 초소형 콘돔 제품은 안전한 피임 방법이 아니며, 피임에도 효과적이라는 증거가 없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