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연임할까… 日자민 차기 총재 선출 착수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8-05 03:00수정 2021-08-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가, 黨총재 임기 9월 30일까지, 9월초 중의원 해산후 재선 노릴 듯
당내 소장파 “스가 교체” 목소리… 고노, 여론조사서 유력주자 부상
일본 집권 자민당이 차기 총리를 선출하는 당내 절차를 시작하면서 일본은 ‘선거의 계절’로 접어들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거를 치러 무투표로 재선되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 하지만 자민당 내에서는 스가 총리를 교체한 다음 총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총리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자민당 선거관리위원회가 3일 첫 회의를 열고 차기 총재 선거와 관련한 협의를 시작했다. 의원내각제인 일본은 집권당 총재가 곧 총리로 선출된다. 스가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는 9월 30일까지다. 교도통신은 “자민당이 9월 17일 총재 선거 고시, 29일 투·개표 일정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정에 변수가 있다. 일본 총리는 언제든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거를 실시할 권한을 갖고 있다. 현재 중의원의 임기는 10월 21일까지다. 스가 총리는 자신의 임기 안에 중의원을 해산할 것이라고 여러 번 말해왔기 때문에 패럴림픽이 끝난 9월 5일 직후 해산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 이럴 경우엔 우선 총선거부터 치른 뒤 날짜를 새로 골라 자민당 총재를 뽑게 된다. 스가 총리는 총선거에서 실적을 낸 뒤 무투표로 총재에 재선된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4일 보도했다.

스가 총리의 시나리오대로 흘러갈지는 장담할 수 없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불신이 높아 스가 내각 지지율은 지난해 9월 취임 후 최저 상태다. 7월 여론조사에서 30% 아래로 떨어진 적도 있다. 여론의 지지를 받지 못하면 스가 총리가 해산을 단행하기 힘들어진다.

당내 소장파 의원을 중심으로 “스가 총리의 얼굴을 내세워서는 총선거를 치르기 힘들다”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는 것도 변수다. 자민당은 4월 중·참의원 재·보궐선거와 7월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잇따라 패했다. 이 때문에 중진, 신진 의원들은 스가 총리를 포함한 집행부를 교체한 다음 총선거를 치르자는 의견을 내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4일 출판사인 PHP연구소는 고노 담당상이 중의원 의원 초선 때부터 25년간의 행보를 담은 책 ‘일본을 앞에 두고 나아간다’를 이달 27일 발간한다고 밝혔다. 고노 담당상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차기 총리 후보 1, 2위로 꼽히고 있다. 교도통신은 “고노 담당상이 차기 총리 자리에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스가#연임#스가 교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