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민들 “폐간 핑궈일보 기사, 디지털 공간에 영구 보존”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6-26 03:00수정 2021-06-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록체인 저장소에 익명 자료 올려… 중국 정부가 접근할 수 없는 공간”
바이든 “세계 언론 자유에 슬픈 날”
중국 당국의 탄압 끝에 폐간된 홍콩의 대표적 반중국 매체 핑궈일보의 과거 기사들을 보존하기 위해 홍콩 시민들이 나섰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접근할 수 없는 온라인 디지털 아카이브(기록저장소)를 구축하고 핑궈일보 기사들을 저장하기 시작했다.

24일(현지 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의 정보기술(IT) 전문가 1300여 명이 의기투합해 핑궈일보 기사들을 해외 서버에 저장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SCMP는 이들을 핑궈일보의 ‘강력한 지원군(strong army)’이라고 표현했다.

앞서 핑궈일보는 23일 오후 11시 59분 온라인 서비스를 중단했고 24일자 신문 발행을 끝으로 폐간했다. SCMP에 따르면 핑궈일보가 폐간된 당일(24일) 온라인에는 핑궈일보 콘텐츠를 저장하는 최소 4개의 아카이브가 등장했다. 현재 수많은 이용자들이 이곳에 핑궈일보 콘텐츠를 올리고 있다. 로이터는 이 아카이브가 블록체인 기술로 만들어졌고 여러 곳에 나눠서 분산 저장된다고 전했다. 자료를 올리는 이도 익명의 개인이나 단체들이다. 아카이브가 구축된 블록체인 플랫폼 아르위브(ARWeave)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절대 잊혀지지 않고 영원히 저장, 보존되는 저장소”라고 설명했다.

아르위브에는 홍콩 경찰과 친중(親中) 진영이 비판해 온 홍콩 공영방송 RTHK의 일부 시사다큐멘터리 프로그램들도 올라왔다. RTHK는 지난달부터 자사 데이터베이스에서 예전 프로그램들을 삭제하고 있다.

주요기사
핑궈일보 폐간이 홍콩 언론계를 위축시킬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공포를 느낀 학자들이 잇따라 신문 칼럼 절필을 선언하고 있다. 이반 초이 홍콩 중문대 정치학과 교수는 2006년부터 15년간 홍콩 밍보에 써 온 칼럼을 그만 쓰겠다고 23일 밝혔다. 이날은 핑궈일보 수석 논설위원이 체포된 날이다. 초이 교수는 “중국과 홍콩 정부를 비판하는 칼럼을 쓰는 데 따른 정치적 압박이 커지고 있다. 이제 그만둘 때가 온 것 같다”고 했다.

핑궈일보 폐간을 주도한 존 리 홍콩 보안장관은 홍콩 정부 ‘2인자’로 승진했다. 25일 AP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리 장관을 홍콩 정무부총리에 임명했다. 정무부총리는 홍콩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 바로 아래 자리다. 경찰 출신인 리 장관은 홍콩 민주화 시위에 대한 강경 진압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4일 성명에서 “홍콩과 전 세계 언론 자유에 슬픈 날”이라며 “중국은 독립 언론을 표적 삼는 것을 중단하고 구금된 언론인과 경영진을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홍콩시민들#폐간 핑궈일보 기사#영구보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