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위 관료 “한국 따위에 오염수 항의 듣고 싶지 않다” 막말

뉴스1 입력 2021-04-14 15:45수정 2021-04-14 1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나 한국 따위의 항의는 듣고 싶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 한국을 포함한 외국 정부, 국제사회의 이해를 얻도록 노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과 중국이 오염수 방출 문제를 놓고 일본에 항의한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다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중국이나 한국 따위에는 듣고 싶지 않다”며 분통을 터뜨렸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대외적으로는 국제사회의 이해를 얻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으나 내부적으로는 한국 등을 경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주요기사
앞서 일본 정부는 전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정식으로 결정했다.

이에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은 일제히 해양 방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는 이번 결정에 앞서 현지인의 이해를 구하는 한편 한중에 맞서 국제여론을 납득시키는 ‘쌍끌이 작전’을 펴야 했다”며 “한중의 페이스에 넘어간 채로는 올여름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이미지도 손상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오염수 해양 방출이 안전하다는 홍보에 힘을 쏟을 전망이다.

전날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기자회견에서 오염수에 대해 “그 물은 마셔도 아무렇지도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오염수 방출은)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과 같다”면서 “과학적 근거에 따라 좀 더 일찍 실시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이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포함한 특수 정화장치를 사용해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다는 의미에서 ‘처리수’라고 부르도록 하고 있다.

오염수라는 용어가 주는 부정적 이미지를 해소하기 위한 노림수인 셈이다.

그러나 이 오염수엔 ALPS를 이용한 정화 처리로도 걸러지지 않는 트리튬(삼중수소)이 남아있다는 점이 문제가 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