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수 안전하다면 의회 식수로 써라”…日 내서도 방출 결정 반발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4-14 10:21수정 2021-04-14 1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을 둘러싸고 일본에서도 논쟁이 고조되고 있다. 일부 현지 언론도 사설 등을 통해 정부의 조치를 비판했다. 일본 누리꾼들은 뉴스 댓글 등을 통해 갑론을박한 가운데 “그렇게 안전하다면 원전수를 일본 의회 식수로 써라”는 비난도 나왔다.

14일 일본 오키나와타임스는 ‘원전수 방출 강행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또 “과학적으로 안전하다고 설명하지만 30년, 40년 씩 오랫동안 바다에 퍼지면 환경오염 우려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키나와타임스는 최근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가 “방출은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며 항의 성명을 낸 것을 인용하며 “신뢰 회복은커녕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이날 “어민들이 분개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기사에 따르면 원전수 배출 항의 집회에 참석한 주부 사토 토모코 씨는 “방출을 결정하기 전에 정부는 주민들과 마주 앉아 달라. 아이들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생각해달라”고 호소했다.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이 문제는 뜨거운 논쟁거리다.

주요기사
정부의 배출 결정에 찬성하는 누리꾼들은 뉴스 댓글을 통해 “국제기구도, 미국도 안전하다고 하고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삼중수소가 방류됐다고 하는데 그래도 납득하지 못하면 어떡하나”고 주장했다. “근거 없이 불안감만 부추긴다”, “이데올로기에 묶여 과학적인 결과를 무시한다”는 댓글도 있었다.

반면 오염수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방출에 반대하는 의견도 많았다. 한 일본 누리꾼은 “아소 다로 부총리가 마셔도 아무 문제없다고 했으니 꼭 의회 회관의 식수로 사용하라”고 일갈했다. “어떻게 이렇게 중대한 일을 정부가 독단적으로 결정하나”, “차라리 올림픽을 중단하고 그 돈으로 새로운 저장시설을 만들라”는 비판도 있었다.

주변국인 한국과 중국의 강한 반대를 의식한 반응도 있었다. 한 일본 누리꾼은 “중국과 한국만 지금 반대하는데, 다른 나라들 의견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한국-중국 정부의 지적은 전혀 맞지 않다”는 감정 섞인 댓글도 있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