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르면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4-07 15:37수정 2021-04-07 15: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뉴시스
일본 정부가 이르면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은 “정부가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처리수(오염수)를 둘러싸고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을 의장으로 하는 관계 각료회의를 이르면 13일 열고 처리 방법을 논의할 것”이라고 7일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2월 경제산업성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는 해양 방출과 대기 방출(끓여서 증발) 등 2가지 안을 제시하면서 “기술적으로 손쉬운 해양 방출이 더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달았다. 13일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해양 방출을 공식 결정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각료회의에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 기시 히로시(岸宏) 회장 등과 7일 면담한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각료회의를 열고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하려 했지만 전어련이 강하게 반대해 결정을 늦췄다. 당시 기시 회장은 “해양에 방류하면 어업의 미래를 괴멸시킬 수 있다”며 매우 강한 톤으로 반대했다.

일본 정부는 작년 10월 방류 결정을 늦춘 후 어민들을 만나 지속적으로 설득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스가 총리가) 전어련 회장과 직접 만나는 단계까지 왔다는 것은 (최종 결정이 임박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톱 회담’을 통해 (전어련 측으로부터) 정부 방침에 대한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일본 국민들은 오염수 해양방류에 대해 반대 목소리가 더 높다. 1월 아사히신문의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5%가 반대했고, 찬성은 32%에 그쳤다. 일본 정부 사정에 밝은 외교 소식통은 “최근 스가 총리의 내각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면서 스가 총리가 오염수 처리를 밀어붙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