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선거법 개정안 최종 서명…2036년까지 통치 가능

뉴스1 입력 2021-04-05 23:41수정 2021-04-05 2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이 두 차례 더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선거법 개정안에 서명했다.

로이터·AFP통신은 러시아 정부 법률 정보 포털 사이트를 인용해 현재 네 번째 대통령 임기를 수행 중인 푸틴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해 2036년까지 6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두 차례 더 연임할 수 있게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5일 보도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7월 국민투표를 통해 푸틴 대통령이 2036년까지 장기 집권을 계속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개헌안을 채택했다.

러시아는 대통령의 3연임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새 개헌안에는 3연임 금지 조항은 그대로 두되, 전·현직 대통령의 이전 임기를 소멸시켜 그들의 대선 출마를 가능하게 하는 조항이 포함됐다.

주요기사
이로써 푸틴 대통령은 2024년 대선에서 당선된 후 6년 임기 대통령직을 연임할 경우 산술적으로 84세가 되는 2036년까지 집권할 수 있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개헌안이 채택되기 전인 지난해 6월 러시아 국영TV ‘로시야1’과의 인터뷰에서 “헌법이 개정되면 출마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