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심야에도 대규모 시위…군부, 5개 언론사 폐쇄

김예윤기자 입력 2021-03-09 17:12수정 2021-03-09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미얀마에서 시민들이 야간 통행금지를 깨고 처음으로 대규모 야간 시위에 나섰다.

8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밤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수천 명의 시민들이 야간 시위에 참가했다. 군경이 양곤 산차웅 구역을 봉쇄하고 이 구역에 갇힌 청소년 시위대 200여 명을 찾아내기 위해 주택을 수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은 이들을 풀어주라고 요구하며 거리로 나왔다. 군부는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킨 후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통행금지 조치를 발령한 바 있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통행금지 시간이지만 양곤 대부분의 동네에서 산차웅에 갇힌 아이들을 풀어달라고 거리 밖으로 나왔다”, “지난밤 군경이 산차웅의 주택에서 시위대를 숨겼는지 뒤지고, 이중 최소 50명이 체포됐다” 등의 글과 야간 시위에 나선 시민들의 사진들이 올라왔다. 산차웅에 사는 여자 어린이가 군경의 최루탄 때문에 울면서 코피를 흘리는 사진도 널리 공유됐다.

유엔 인권사무소는 8일 트위터에 “우리는 양곤의 평화 시위대 200여 명이 치안부대에 의해 출입을 차단당했으며 이들이 체포나 학대의 위험에 처해있다는 것을 깊이 우려한다. 여기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행진을 하던 여성도 포함돼 있다”며 “경찰이 보복없이 그들을 안전하게 떠나게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8일 밤 ‘토끼몰이’로 산차웅에 갇혀있던 시위대는 9일 새벽에야 해당 구역 밖으로 빠져나올 수 있었다.

주요기사
군부는 쿠데타에 비판적이고 시위 소식을 전하던 ‘미얀마 나우’ 등 언론사 5곳에 “더이상 방송이나 신문 발행, 기사 작성, 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한 보도를 허락하지 않는다”며 8일 강제 폐쇄 조치를 내렸다.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지난달 말 중국 고위 관료들이 미얀마 정부 당국자들을 만나 쿠데타 이후 미얀마 현지에서 반중(反中) 감정이 고조되고 있다며 언론 통제를 요구했다고 9일 전했다.

김예윤기자 yea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