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지나 리, 바이든 참모진으로 합류…영부인 일정 관리 맡는다

조유라 기자 입력 2021-01-15 16:09수정 2021-01-15 1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링크드인 갈무리
20일 출범하는 조 바이든 신임 미국 행정부의 백악관 참모진에 한국계 여성이 국장급으로 입성한다.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14일(현지 시간) 한국계 지나 리(사진)씨를 당선인 부인 질 여사(70)의 ‘일정담당 국장’(Director of Scheduling and Advance)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리 씨는 지금도 인수위에서 질 여사를 보좌하고 있다.

한국에서 태어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주 롱아일랜드에서 자란 리씨는 2006년 보스턴대에 입학했다. 2009년 민주당 거물 정치인 고(故)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의 언론 담당 인턴을 거쳐 2010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영부인실 언론 및 홍보담당 인턴으로 일했다. 2016년 대선에서 팀 케인 민주당 부통령 후보의 일정 관리를 맡았다. 리 씨의 정확한 나이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30대 초중반으로 추정된다.

리씨는 2017년 8월부터 바이든 재단에서 선임정책 담당관으로 일하며 당선인 부부와 연을 맺었다. 부부는 2015년 뇌종양으로 숨진 장남 보를 기리기 위해 재단을 설립했다. 리씨는 지난해 바이든 대선 캠프에 합류했고 모금행사 국장,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의 일정 관리 등을 맡았다.

리 씨가 미 백악관에서 일정 업무를 담당하는 첫 한국계 인사는 아니다. 미시간주 태생인 유진 강(37)은 2009~2017년 8년간 오바마 행정부에서 대통령의 특별 프로젝트 코디네이터로 일했다. 그는 종종 오바마 전 대통령과 골프를 칠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