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아파” 병원 간 12세 소녀 배 속에 들어있던 것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3 14:30수정 2020-11-23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녀의 배 속에서 의료진이 꺼낸 머리카락 뭉치의 모습. 울란우데의 한 아동병원 인스타그램 캡처
복통을 앓던 한 러시아 소녀의 배 속에서 머리카락 뭉치가 발견됐다.

22일(현지시간) 뉴부랴티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브랴티야 자치공화국 수도 울란우데에 있는 한 아동병원 의료진은 최근 12세 소녀의 위에서 약 14cm 길이의 거대한 머리카락 뭉치를 빼냈다.

이 소녀는 오랫동안 복통을 앓아왔으며 식욕 감소 등을 호소해 병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진은 엑스레이(X-Ray) 촬영한 결과 소녀의 위에서 거대한 종양 모양 덩어리 발견해 수술을 결정했다. 이후 수술 과정에서 이 덩어리를 머리카락 뭉치로 확인하고, 성공적으로 제거했다.

주요기사
소녀는 수술 후 별다른 이상 증상 없이 빠르게 회복해 퇴원했다.

의료진은 어린이들의 위에서 매일 다양한 이물질들이 발견된다며 나쁜 습관은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모들이 아이들을 더 주의깊게 살펴야한다고 당부했다.

소녀는 자신을 머리카락을 먹는 강박증을 앓은 것으로 보인다. 이 정신질환은 ‘트리코파지아(trichophagia·식모벽)’ 혹은 ‘라푼젤 증후군(Rapunzel syndrome)’ 등으로 불리며 주로 머리카락을 뽑는 충동을 느끼는 ‘발모벽’과 함께 동반된다.

앞서 중국, 베트남, 인도 등에서도 10대 소녀들의 위에서 머리카락 뭉치를 제거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영국에 살던 16세 소녀가 다량의 머리카락을 삼켜 사망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