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이란, 나탄즈 원전 인근 지하 핵시설 신규 착공”

뉴시스 입력 2020-10-28 15:04수정 2020-10-28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란이 이스파한주(州) 나탄즈 원전 인근에 새로운 지하 원심분리기 조립공장을 짓기 시작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확인했다. 이란은 지난 7월2일 사보타주(고의적 파괴행위)로 인해 나탄즈 원전에서 폭발이 일어났다면서 인근에 더 크고 현대화된 시설을 지을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된 AP통신과 인터뷰에서 “그들이 시작했지만 아직 완성하지는 못했다. 그건 긴 과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기밀 정보”라는 이유로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AP는 설명했다. 이란이 폭발사고 이후 인근 산악지역에 보다 안전한 새로운 구조물을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스파한주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는 아직 뚜렷한 땅파기 흔적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도 부연했다.

알리 악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AEOI) 청장은 지난달 이란 의회지인 ICANA에 나탄즈 원전 폭발 원인 규명이 끝난 상태라고 했다. 살레히 청장은 사보타주 주체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외신들은 나탄즈 원전 폭발이 미국 또는 이스라엘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고 있다.

주요기사
살레히 청장은 앞서 “AEOI가 나탄즈 인근에 더 크고 현대화된 시설을 짓기로 했다”면서 “부지 확보와 첨단 원심 분리기 생산 준비에 착수했다”고도 밝힌 바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란이 저농축 우라늄을 계속 농축하고 있지만 무기를 만들 정도는 아니다”고 했다. IAEA는 지난 8월25일 기준 이란이 저농축 우라늄 2105.4㎏을 비축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이란 핵합의(JCPOA)에서 허용된 202.8㎏를 뛰어 넘는 수준이다. 우라늄 농축 순도도 4.5%로 허용치 3.67%를 초과했다.

그는 향후 몇주내 발표된 보고서와 관련해 “지금까지 보아온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다만 그는 지난 8월말 이란을 방문해 미신고 핵시설 접근권을 촉구한 것과 관련, “그 이후 우리 사찰 담당자들이 주기적으로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우수한 수준의 협력이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