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논란 키운 장본인이…中환구시보 “한국 언론이 문제”

뉴스1 입력 2020-10-16 07:56수정 2020-10-16 0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국장(바이두 갈무리)© 뉴스1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발언 논란’의 원인이 한국 언론의 선정적인 보도 때문이라고 중국의 주요매체인 환구시보가 15일 보도했다.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 언론은 중국 누리꾼의 반응을 선정적으로 보도했다. 한국 언론은 중국 누리꾼의 표현할 권리를 존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인들은 BTS의 수상 소감에 대해 유쾌하게 느낄지도 모른다. 그러나 많은 중국인은 그의 발언을 불편하게 느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 누리꾼은 온라인에서 공개적으로 불만의 감정을 표출했지만 이 문제에 대해 보도하거나 논평한 중국 주류 언론사는 극소수였다”면서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자제하는 모습이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와는 대조적으로 한국 주류 언론은 모두 중국 누리꾼의 반응을 보도했고, 선정적인 성향이 뚜렷했다”고 지적했다.

후시진의 말은 그의 행동과 배치된다. BTS에 대한 논란을 가장 먼저 보도한 매체가 바로 환구시보이기 때문이다.

지난 7일 BTS는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는 벤플리트상을 수상하고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환구시보는 지난 12일 “BTS가 말한 ‘양국’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한다”며 “유명 글로벌 아이돌 BTS의 정치적 발언에 중국 네티즌이 분노하고 있다”는 기사를 홈페이지 메인 기사로 띄우며 여론을 부채질했다.

후시진의 주장대로라면 환구시보는 중국의 주요매체가 아니다. 그러나 환구시보는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국제뉴스를 전문적으로 보도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매체다. ‘중국의 주류매체는 BTS 사태를 거의 보도하지 않았다’는 후시진의 주장은 자가당착인 것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