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만원에 팔렸던 도자기 알고보니 淸황제가 극찬… 소더비경매 109억원 낙찰

김예윤 기자 입력 2020-07-15 03:00수정 2020-07-15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0여 년 전 56달러(약 6만7500원)에 팔렸던 도자기(사진)가 중국 청나라 황제 건륭제가 극찬했던 ‘보물’로 드러나 908만여 달러(약 109억5500만 원)에 팔렸다.

13일(현지 시간) CNN은 경매회사 소더비의 11일 경매에서 유럽의 한 80대 할머니의 집에서 꽃병으로 쓰이던 중국 도자기가 908만4486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 도자기는 1954년 런던 경매장에서 56달러, 현재 가격으로 환산하면 1500달러(약 181만 원)에 팔린 적이 있다. 그해 말 101달러에 다시 거래됐다. 할머니가 도자기를 비롯해 선조로부터 물려받은 물건들의 가치가 궁금해 암스테르담의 한 예술품 감정가를 집으로 초대하며 진가가 드러났다.

이 도자기는 청나라 6대 황제 건륭제(재위 1736∼1796년) 시절 당대 중국 최대의 청자 제작지 저장성 룽취안요(窯)에서 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도자기 기록은 1742년 중국 황실 기록 보관소에 남아있으며 건륭제가 이 도자기를 걸작이라고 칭찬했다고 전해진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소더비경매#청나라#도자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