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갈수록 몸조심! 美11월 중간선거후 하원의장 유력 베이너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1-04-18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산층 공략위해 ‘감세 전쟁’서 한발 물러서… ‘중산층만 감세’ 조건부 동의 오하이오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10선의 존 베이너 미국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61)는 요즘 상한가다. 11월 치러지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대승이 점쳐지고 있고 현재 의석보다 40석 이상을 추가로 얻으면 하원 다수당 위치를 탈환할 수 있기 때문. 이 경우 베이너 대표는 112기 하원의장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22개 상임위원회를 독식한 공화당 위원장들과 함께 세입 및 세출 법안에 대한 발의권과 대통령 탄핵소추권을 가진 막강 하원을 이끌어 갈 힘이 생긴다. 이러다 보니 중간선거 모드로 들어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백악관의 입인 로버트 기브스 대변인의 공격도 주로 베이너 대표를 겨냥한다.

그런 베이너 대표가 12일(현지 시간) 오바마 행정부 및 민주당과 벌여온 ‘감세전쟁’에서 전략적 후퇴를 취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베이너 대표는 이날 CBS 방송 대담프로그램인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연소득 25만 달러 이하 서민층에 대해서만 감세조치를 연장해야 하는 것이 유일한 선택이라면 이 연장 안에 찬성표를 던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말에 종료되는 서민층과 부유층에 대한 감세혜택을 일괄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물론 이날 베이너 대표가 연소득 25만 달러 이상의 고소득층에 대한 감세연장안의 일괄 통과를 위한 노력을 거둬들이겠다고 선언한 것은 아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사정이 허락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전제로 오바마 행정부 정책에 동의할 수 있다는 뜻을 처음으로 밝힌 부분에 주목했다. 전문가들은 ‘중산층-고소득층 감세혜택 일괄연장’을 주장해 왔던 공화당이 일보 후퇴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중간선거의 대승을 위한 고도의 전략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베이너 대표로서는 서민층에 대한 감세라는 대의를 위해 타협하는 지도자의 모습을 부각시킴과 동시에 선거의 향배를 좌우할 중산층 무당파(independents)의 지지를 이끌어 내겠다는 계산을 했을 수도 있다는 것.

한편 미국의 보수주의 유권자 운동단체인 티파티(Tea Party) 회원과 지지자들이 이날 워싱턴과 새크라멘토, 세인트루이스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집회를 갖고 세력을 과시했다. 워싱턴에서는 전날 9·11 테러 9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기리는 행사를 가졌던 티파티 회원들이 백악관이 있는 펜실베이니아가(街)에서 의사당까지 행진을 벌이며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승리를 외쳤다. 이들은 “진정한 희망과 변화는 (선거일인) 11월 2일에 시작된다”며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에) 결코 잊을 수 없는 11월을 안겨주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워싱턴=하태원 특파원 triplet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