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특별예산으로 北중유 지원키로』…日紙 보도

입력 1998-07-05 19:43수정 2009-09-25 0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정부는 북한과의 94년 합의에 따른 중유공급문제와 관련, 의회의 승인을 필요로 하지 않는 특별예산으로 올해 지원액을 늘리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미 의회는 98회계연도 예산에서 중유 공여비로 3천만달러만을 승인했지만 클린턴정권은 올해 중유대금비용이 약 6천만달러에 이르며 북한이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의 석유대금 미불금을 변제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낸 점을 고려해 이같이 추가지출을 결정했다.

〈도쿄〓윤상삼특파원〉yoon33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