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日에 종군위안부문제 해결 촉구

입력 1998-04-05 20:32수정 2009-09-25 17: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6일 제네바 유엔인권위회의에서 군대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성의있는 해결노력을 촉구할 계획이다.

정부 당국자는 5일 “한일양국의 과거사가 근본적으로 해결돼야 양국이 ‘가까운 나라’로 미래사를 열어나갈 수 있다는 게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인식”이라며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군대위안부 문제가 배상이나 법적 책임 이전에 인권과 도덕에 관한 사안임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우리 정부가 군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해 배상을 하기로 한 것도 이 문제가 돈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 일본이 민간기금인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적당히 해결하려는 움직임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창혁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